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ick] 관광 재개한 브라질 '지상낙원'…"코로나 확진자만 오세요"?

bySBS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희귀 해양생물 종이 보존돼 지상낙원으로 불리는 브라질 휴양지가 코로나19로 폐쇄한 지 다섯 달 만에 다시 방문객을 받겠다고 밝히면서 '특이한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8일 미국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브라질 북동부 페르난두 지 노로냐 군도가 관광객들에게 빗장을 풀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새 방침을 내놓았습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사람들만 방문객으로 받겠다는 겁니다.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 페르남부쿠주 당국의 길례르미 로차 사무관은 기자 회견에서 "페르난두 지 노로냐에 입도하기 위해서는 최소 20일 이전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던 검사 결과, 또는 코로나19에 대한 항체가 있다는 혈청 검사 결과를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회복한 사람들은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형성되어 있어, 다시는 감염되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이것이 아직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에서 회복한 환자들이 완벽한 면역력을 지니고 있다고 할 만한 증거가 없다"며 "코로나19 감염 여부로 안전성을 판단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우려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로차 사무관은 "코로나19 유행 이후 페르남부쿠주 시민들은 생계를 희생하면서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고군분투해왔다"며 관광업 재개를 유연하게 허용해야 한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이어 "페르난두 지 노로냐 군도에서는 계속해서 거리 두기 등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킬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브라질에서는 오늘(31일) 한국시간 9시를 기준으로 386만여 명의 누적 확진자와 12만여 명의 사망자가 집계됐습니다.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수치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브라질 글로부 TV, 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서윤 에디터


▶ [태풍 예상 경로] 제9호 태풍 '마이삭' 북상

​▶ [뉴스속보 보기] 코로나19 재확산 '비상'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