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주중-주말 수면시간차 90분 이상이면 비만 위험↑”

by세계일보

고대 안암병원 김양현 교수팀, 수면불일치·비만 관계 규명

연구팀, 사회경제적 상황 고려‘…수면·비만의 상관관계’ 파악

“은퇴후 경제활동無 60세 이상 男노인, 비만 위험 2.89배↑”

“경제활동장려·수면불일치교정 통해 비만·성인병 위험 낮춰”

세계일보

주중이건 주말이건 시간 차이 없이 푹 자야 살이 찌지 않는다. 게티이미지뱅크

주중과 주말의 수면시간 차이가 90분이 넘는 ‘수면불일치’가 계속되면 살이 쪄 비만이 될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은퇴 이후 경제활동이 없는 60세 이상 남성 노인의 비만 위험이 2.89배 더 증가할 수 있다는 내용도 밝혀졌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팀(김양현 교수, 손민성 교수, 서민희 수련의, 박재만, 김소정, 정희원)은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1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 데이터를 통해 총 5684명의 대상자(남성 2453명, 여성 3231명)를 연령·성별·근로상태에 따라 소집단으로 분류한 후 주중-주말 간 수면시간 차이가 90분 이상 나는 ‘수면 불일치 상위 그룹’과 ‘하위 그룹’의 오즈비(Odds Ratio)를 비교 분석해 비만과 수면불일치 간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주중과 주말의 수면불일치를 겪는 한국인 중 경제활동이 없는 남성의 비만 위험의 증가가 수면불일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은퇴 등으로 경제활동이 없는 60세 이상 노인 남성의 경우, 비만이 나타날 확률이 2.89배 더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60세 이상의 여성의 경우에도 비만이 될 확률은 높아졌지만, 비만 위험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하지 않았다.


이번 연구의 가장 큰 의의는 단순히 수면 불규칙성과 비만을 다루지 않고 사회경제적 상황을 고려해 수면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파악하려했다는 것에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오는 2030년이 되면 한국인의 비만유병률이 남성의 62%, 여성의 37%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비만 환자 또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러한 추세가 지속된다면 앞으로 한국사회와 개인건강에도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


연구팀은 한국인 남성에게서 경제활동의 유무가 수면과 함께 비만을 유발하는데 관련이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러면서 연구팀은 이들의 수면 불규칙을 교정하거나 재취업활동 등을 통해 경제활동을 장려하는 것이 비만유병률을 낮추는 것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 교수는 “수면 불규칙의 개념을 일상적인 수면 불규칙에서 주말과 주중 사이의 수면불규칙으로 확대해 한국인의 수면 불규칙과 비만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또 다른 증거를 제시할 수 있는 연구”라면서 “사회경제적 관점에서, 본 연구의 결과는 남성 노인의 경제활동이 수면과 더불어 사회 전반의 건강증진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경우 OECD 국가 중 고령인구의 빠른 급증으로 앞으로 수많은 사회경제적 문제를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본 연구의 결과는 향후 비만연구와 노인정책 수립에 있어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 ‘비만’은 2020 대한비만학회 진료지침에 따라 BMI ≥ 25㎏/㎡ 로 정의됐으며, 90분 이상의 수면변동성은 여러 연구에서 심혈관 질환의 높은 위험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는 고대 의대에서 진행되는 학생 연구 활동의 지원으로 진행돼 국제학술지에 게제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