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놀면 뭐하니' 이효리
"나도 외롭고 싶어, 명절엔 전 부친다"

by텐아시아

이효리, 명절 솔직 심경?

"모든 전을 부쳐야 한다"

엄정화 "시댁가고 싶어"

텐아시아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이효리가 명절을 앞둔 심경을 전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환불원정대와 매니저 김종민, 정재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환불원정대 멤버들에게 "명절에는 다들 어떻게 보내냐"라고 물었고, 정재형은 엄정화를 바라보며 "외롭지 뭐"라고 말했다.


이에 결혼한 이효리는 "외롭고 싶다. 외롭고 싶어. 세상 전을! 어머니 죄송하다. 모든 전을 부쳐야 한다. 어머니에게 한 말은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런데 전 부치면서 도란도란, 남편 욕도 하면서 재미있다. 남편들은 밤 까고 꼬치 끼운다"라고 덧붙였다.


엄정화는 "나도 시댁 가고 싶다. 전 부치고 어머님에게 사랑도 받고 싶다. 남편 보란 듯이 힘든 척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텐아시아=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