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겨울철 향긋한 바다냄새 풍기는 꼬막

by연합뉴스

비타민 풍부, 저지방 고단백 식품으로 영양도 만점

무침·회·비빔밥 등 요리법 다채…"쫄깃한 식감 최고"

연합뉴스

꼬막 [촬영 박성제]

겨울이면 드넓은 갯벌에서 차가운 바닷바람을 맞으며 꼬막을 캐는 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굽은 허리의 아낙들이 갯벌을 누비는 이유는 이맘때 나는 꼬막이 가장 맛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찐 꼬막 [촬영 박성제]

꼬막은 11월부터 이듬해 봄까지가 제철이다.


시중에서는 새꼬막, 참꼬막, 피꼬막 등 여러 종류의 꼬막을 찾아볼 수 있다.


이중 참꼬막은 직접 손으로 채취해야 해 생산량이 많지 않고 가격도 비싼 편이다.


참꼬막을 살 때도 당시의 채취 상황에 따라 시가가 제각각이라고 한다.


새꼬막은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종류의 꼬막으로, 일반 해산물 식당에서 찐 형태로 많이 나온다.


피꼬막은 다른 꼬막에 비해 크기가 큰 편이며 입을 열면 붉은빛이 돋보이는데, 이는 피가 아닌 내장 성분 때문이라고 한다.

연합뉴스

꼬막 양념무침 [촬영 박성제]

꼬막은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겨울철 우리 몸을 보호해준다고 알려졌다.


체온 저하로 질병을 앓기 쉬울 때 '바다의 비타민'이라 불릴 정도로 비타민 성분이 풍부한 꼬막을 먹으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


지방이 적고 단백질 함량이 높을 뿐 아니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간의 독성을 제거하는 데도 효과가 있다.

연합뉴스

꼬막 까는 기계 [촬영 박성제]

부산 해운대구 한 꼬막 음식점을 찾아 제철 맞은 꼬막을 맛봤다.


꼬막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에 가면 무침, 전, 회, 비빔밥 등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먼저 아무런 양념 없이 찐 꼬막을 도구를 활용해 껍질을 벗겨 입 안에 넣었다.


향긋한 바다 내음이 퍼져나갔고 이어 쫄깃한 식감과 고소한 내장이 입안에 맴돌았다.


고추장 양념에 각종 야채와 버무린 꼬막 양념무침의 꼬막도 작지만 오동통해 쫄깃하게 씹혔다.


새콤달콤하면서 입맛을 당기게 하는 감칠맛을 내 침샘을 자극했다.

연합뉴스

흰쌀밥 위 꼬막 [촬영 박성제]

계속해서 먹은 꼬막으로 입에 짠 기가 가득할 때는 양념 올린 꼬막 하나를 찰진 밥 한 숟가락 위에 올려 먹으면 된다.


흰쌀밥과 양념된 꼬막이 적절한 간을 유지해줘 물리지 않고 계속 먹을 수 있다.


꼬막의 맛이 널리 알려지면서 양념된 밥과 꼬막을 반으로 나눈 모습의 비빔밥은 이제 표준화된 하나의 상품으로 자리잡았다.


꼬막 전문 식당을 운영하는 A씨는 19일 "새꼬막을 주재료로 한 비빔밥을 담을 때 밥과 꼬막을 나눈다"며 "전라도 지역의 꼬막이 유명하지만, 제철을 맞아 이외 지역의 꼬막을 즐기려는 이들이 많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꼬막 비빔밥 [촬영 박성제]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 psj1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