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뜨거운 물속에 깻잎을 담갔더니?!

by생활건강정보

전체 차트 음식료품-0.44% CJ제일제당-1.30%

채소를 냉장고에서 보관하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싱싱함이 떨어질 수 밖에 없죠.

더구나 이미 시들해진 채소는

되살릴 방법이 없다고 생각하는데요.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시들해진 채소를 되살릴 수 있다고 해요.

지금부터 그 비법을 알려드릴게요!


냉장보관한 며칠사이 시들시들해진 채소.


못 먹을 정도는 아니지만

처음의 싱싱함은 이미 사라졌고

상태가 많이 안 좋은 것도 보이는데요. 


그럴 때 당황하지 말고

전기포트에 물을 붓고 끓여주세요!!!


용기에 뜨거운물을 붓고

시들해진 채소를 되살릴 준비를 해요.


뜨거운물과 채소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데다가

오히려 더 시들하게 만들 것 같지만

그 반대랍니다!


50˚C의 따뜻한물에 채소를 담그면

채소 표면의 열이 닿아 기공이 열려서

순간적으로 수분을 흡수하게 되고요. 

다시 싱싱하게 되살릴 수 있다고 해요^^


참고로 뜨거운물과 차가운물을 

1:1 비율로 섞으면

50˚C의 따뜻한물을 만들 수 있어요~ 


이제 50˚C 물속에 시든 채소를 넣고

10분정도만 기다리면 돼요.


이렇게 간단한데 

굳이 시들한 상태로 먹을 이유가 없겠죠?! ㅎㅎ


아무리 채소를 되살리는 방법이라고 해도

따뜻한 물에 담그는게 마음에 걸리시면


50˚C물에 10분간 담갔다가

바로 꺼내서 얼음물에 헹구면 돼요. 


그러면 싱싱하게 되살아난 채소가

더 싱싱하게 업그레이드 된답니다! ^^


깻잎 뿐만 아니라 상추와 같은 잎채소는

같은 방법으로 10분이면 충분하고요.


파프리카나 피망, 가지처럼 두께감이 있는 채소는

15~20분정도 담갔다가

얼음물에 헹구면 돼요. 


반전주의!

뜨거운 물속에 채소를 담그면 벌어지는 일.


시들시들한 채소 싱싱하게 되살리는

뜨거운물 활용 꿀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