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에 퍼지는 추억의 맛… 강원 횡성 `안흥손찐빵`

[푸드]by 경인일보
안흥 찐빵6

안흥손찐빵. /횡성군 제공

모락모락 김이 나는 찐빵을 한 입 베어 물면 촉촉하고 부드러운 빵의 온기와 팥소의 달콤함이 온몸으로 퍼지는 추억을 누구나 한번쯤은 가지고 있다. 쌀쌀한 날씨, 출출한 시장기를 달래는데 찐빵만한 것이 없다.


횡성 안흥손찐빵은 유래가 깊다. 횡성은 지리적으로 사통팔달 교통요지에 자리 잡아 예로부터 상권이 발달했다. 특히 안흥(安興)은 태백산맥을 거쳐 동해안과 수도권을 오가는 길목이다.


대관령을 넘나들며 바닷가와 한양을 잇는 머나먼 길을 며칠, 몇달씩 걸어 이동해야 했던 나그네들에게는 식사만큼이나 배고픔을 달래 줄 요긴한 간식이 절실했다. 먹거리가 부족했던 시절, 안흥에서는 막걸리와 밀가루 반죽을 숙성시켜 만든 찐빵이 한끼 식사를 대신했다.

베어물기 편안한 부드러움… 수십년 한결같은 정성

맛을 결정하는 팥, 횡성에서 재배된 작물로만 엄선

체내 흡수율 높여 식사 대용·수험생 웰빙간식 최적

■ 안흥 손찐빵 유래

안흥 손찐빵에는 선조들의 지혜로 막걸리가 이용됐다. 밀가루를 반죽해 숙성, 발효시킬때 막걸리를 넣으면 부풀어 올라 말랑한 찐빵이 탄생했다.


안흥은 영동고속도로 개통 이전에 서울과 영동지역을 오가는 길손들이 반드시 거치는 중간 기착지였다. 점심식사를 하고 또 먼길을 가야 하는 그들은 허리춤에 찐빵 몇개를 차고 허기 걱정을 덜며 장도에 올랐다.

안흥 찐빵3

안흥손찐빵에 사용되는 횡성산 팥. /횡성군 제공

안흥손찐빵에는 설화가 전해진다. 본래 안흥의 지명은 실미(實美)였다. 실미에서 치악산쪽인 강림으로 넘어가는 길목에는 장난꾸러기 도깨비 형제가 살았는데, 길가는 행인들을 상대로 먹을 것을 빼앗고 밤이면 도깨비불로 정신을 혼미하게 해 길을 잃게 만들기 일쑤였다.


어느날 이 고을 현감이 몸이 아픈 아들을 위해 치악산에 기거하는 명의로부터 병을 고칠 약을 구해 오는 길에 도깨비 삼형제를 만나 약을 빼앗기는 일이 벌어졌다. 현감은 도깨비 삼형제를 가만두면 안되겠다고 결심하고 매화산 신선봉을 찾아가 신선에게 도깨비들을 혼내줄 방도를 물었다.


바둑을 두고 있던 신선은 "본래 붉은 팥은 사람의 몸에는 이롭고 귀신에게는 해로운 것이니, 도깨비에게 팥을 먹이면 다시는 사람을 괴롭히지 못할 것이네"라고 알려줬다. 신선의 말대로 현감은 팥이든 찐빵을 도깨비에게 먹였고, 도깨비 삼형제는 심술궂은 악행을 멈췄다고 전한다.

■ 안흥손찐빵은 무엇이 다른가

안흥손찐빵에 들어가는 모든 팥은 국내산이다. 횡성에서 생산된 팥을 우선으로 사용한다. 농협과 계약재배를 통해 연간 필요량을 수급한다. 농협은 농가들과 약속된 면적을 사전에 주문 재배하기 때문에 100% 국내산이 확보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제품만 안흥손찐빵으로 인정된다. 지역에서 생산된 양질의 팥을 솥에 넣고 장시간 푹 삶고 졸여서 소(앙금)를 만든다. 돌을 고르는 과정부터 졸이는 순서까지 모두 수작업으로 이뤄진다.


안흥손찐빵은 3번 숙성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식어도 빵의 질감이 변함없이 쫄깃하다. 한번 쪄서 냉동·냉장·상온 보관을 하다 다시 쪄도 원래 맛과 차이가 없다. 안흥손찐빵가게는 여럿이지만 제조 방식은 한결같이 똑같다.

안흥 찐빵4

/횡성군 제공

안흥손찐빵은 4가지 비결이 있다.


우선, 엄마의 손으로 빚어 베어물기 편안한 부드러운 맛을 간직하고 있다. 수십년을 한결 같은 정성으로 빵을 만들어 온 장인들에 의해 빚어지고 있다.


두번째, 횡성을 비롯한 국내산 팥의 풍미이다. 팥이 찐빵의 맛을 결정한다. 전국적으로 팥 음식들이 국내산을 고집하는 이유이다. 안흥손찐빵에는 횡성에서 생산된 팥이 들어있다. 예로부터 전해져온 맛이 살아있다.


셋째, 3번 숙성한 색다른 식감이다. 안흥손찐빵은 밀가루를 반죽해 1차 숙성과 빵모양으로 빚은 후 2차 숙성을 한다. 그리고 이를 햇볕에서 15분 정도 다시 한번 숙성한다. 모두 3차례 숙성을 한다. 발효 횟수와 숙성과정을 늘릴수록 수분함량이 증가해 전분의 가수분해율이 높아져 안흥손찐빵 특유의 식감과 맛의 비법이 된다. 숙성과정이 늘어나면서 체내 흡수율을 높여 아침식사 대용, 수험생 웰빙간식으로 최적이다.


넷째, 안흥손찐빵은 달지 않아 질리지 않는다. 담백한 단맛인 안흥손찐빵은 달기만 한 여타 찐빵과 차별화된다. 많이 먹어도 거부감이 없다. 식약처 식품영양성분 자료를 기준으로 보면 안흥손찐빵보다 호빵이 1.6배, 단팥빵이 1.7배 칼로리 섭취가 많다. 안흥손찐빵은 웰빙간식이다.

■ 안흥 손찐빵의 어제, 오늘, 내일

예로부터 지역 특산품으로 각광을 받아온 안흥손찐빵은 1960년대부터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지만 어려움은 계속됐다. 기계화된 식료품 대량 공급으로 전통 간식의 설자리가 점점 좁아졌다. 한때 수백명에 달하던 안흥손찐빵 장인 어머니들도 요즘은 50여명이 됐다. 고령화까지 겹쳐 가파른 감소세다.


안흥지역 손찐빵업체는 모두 9곳이다. 하지만 위기를 극복하고 제2, 제3 중흥기를 만들기 위한 안흥손찐빵 종사자들의 노력이 한창이다.

안흥 찐빵8

가마솥에서 쪄지는 안흥손찐빵. /횡성군 제공

연간 밀가루 7천포대와 팥 72t 가량이 안흥손찐빵을 만드는데 소요된다. 25개 들이 한상자를 기준으로 24만 상자가 전국으로 팔려 나간다. 낱개로 600만개를 넘는다. 시골동네에서 엄청난 규모의 경제활동이다.


택배와 소매(매장 직접 판매) 물량이 6대 4 정도이다. 전화나 인터넷으로 주문하면 곧바로 택배가 된다. 계절에 따라 주문량의 편차가 있지만 성수기에도 큰 불편없이 주문물품을 제때 받을 수 있다.


/강원일보=유학렬기자


2022.12.22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지역을 말하는 디지털뉴스
채널명
경인일보
소개글
지역을 말하는 디지털뉴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