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몸속 기름기 쫙 빼주는 차(茶) 5

기름진 중국음식 먹어도 살 안 찌는 이유?

by마음건강 길

식이요법으로 체중감량을 시도할 때 흔히 저지르는 실수가 '영양소 부족'이다. 원푸드 다이어트를 할 때도, 간헐적 단식을 할 때도 원하는 음식만 먹게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차를 이용한 다이어트는 이런 실수를 보완할 수 있다. 평소 먹던 식단에 중간중간 차만 마셔줘도 어느 정도의 체중감량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음은 체중감량에 도움이 되는 차 5가지를 소개한다.

1. 녹차

녹차는 체중감량에 효과적이다. 미국 영양학 저널 (The journal of nutrition)의 케빈 C. 마키 연구원은 녹차의 카테킨 성분이 과체중 및 비만 성인의 복부지방을 감소한다고 발표했다. 12주간 참가자들은 매일 25분간 운동을 했다. 그리고 매일 녹차를 4~5잔 마신 참가자는 운동만 한 참가자보다 약 1kg을 더 감량할 수 있었다.

체지방감소에도 효과가 있다. 영국 앵글리아 러스킨 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녹차를 섭취한 그룹은 지방을 1.63% 뺄 수 있었고, 체지방 연소 비율은 25% 상승했다.

체중감량의 원리는 녹차의 떫은맛을 내는 '카테킨' 성분 덕이다. 녹차에는 EGCG라는 카테인이 함유되어 있다. 이는 암, 식중독균 억제 효과, 해독, 소염, 충치 예방, 신진대사 향상 효과가 있다.

미 앤 네이처 한의원 강남점의 양진원 원장은 녹차 한잔(240mL)에 200mg의 EGCG가 함유되어 있으니 일일 평균 6~7잔을 마셔야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시한 녹차 추출물 카테인 섭취량은 300~1,000mg으로, 식후에 섭취하도록 권장한다.

2. 우롱차

우롱차는 녹차에서 더 발효하고, 홍차에서 덜 발효한 중간 발효차다. 중국과 대만에서 많이 생산하고 소비한다.

중국 삼양 약학대학에서 우롱차가 과체중이나 비만에 미치는 효과를 확인했다. 비만 피험자 102명을 대상으로 6주간 하루 8g의 우롱차를 마시도록 했다. 그 결과 65% 정도가 실험 중 1kg 이상을 감량했고, 복부 피하지방과 허리둘레가 감소했다.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고급 중식당 '왐포아 클럽'의 티 소믈리에 웨이레이 씨는 중국에서는 기름진 음식이 많기 때문에 베이징덕과 우롱차를 함께 즐긴다고 전했다.

3. 보이차

보이차의 갈산 성분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항산화 효과가 있다. 더불어, 숙취 해소, 감기 예방, 피로 해소, 기력회복 등의 효능이 있다.

다만, 공복에 보이차를 마시면 일시적으로 혈압이 상승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티 소믈리에 웨이레이 씨는 갈비, 불고기 등 코리안 바비큐는 특히 기름기를 잘 제거하는 보이차가 어울릴 것이라고 추천했다.

4. 구기차

말린 구기자 열매

구기차는 말린 구기자 열매 또는 잎을 우려낸 차다.캘리포니아 어바인대학의 아마가세 하루노부 교수는 미국대학 영양저널에 구기차의 효능에 대해 발표했다. 구기차를 230mL 섭취한 그룹이 섭취 후 1시간 뒤 더 빠른 소도로 칼로리를 태웠다. 효과는 4시간 동안 지속했다.

5. 율무차

율무차는 식욕을 떨어뜨려 식이조절이 필요한 사람에게 좋다. 체중감량 중에는 변비에 시달리게 되는 경우가 많다. 율무차는 변비 해소에도 도움을 준다. MBN<천기누설>에서 율무는 풍부한 '덱스트린' 성분이 장의 연동운동을 도와 숙변 제거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시중에 판매하는 율무차에는 설탕이 다량 함유되어 있으므로 주의한다. 또한, 율무는 몸을 차게 하는 성질이 있어 임산부도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