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겨울 제철 굴, 진짜 맛있게 먹는 법

“굴은 소금물보다 ‘갈은 무'로 씻어라!”

by마음건강 길

11월부터 2월까지가 가장 향긋하고, 통통한 굴을 맛볼 수 있는 제철이다. 그래서 겨울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수산물이기도 하다.


굴은 굴전이나 굴국밥 등 여러 요리에 이용되지만, 그냥 초장과 함께 생식으로도 많이 소비된다. 따라서 신선도나 유통기한을 더 신경 써서 먹어야 한다.


어류 전문 칼럼니스트 김지민 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입질의추억TV’에서는 제철 굴을 더 맛있고 안전하게 먹는 방법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

◆신선한 굴 구매하기

껍데기째로 유통되는 것을 석화라고 부르고, 한쪽 껍데기를 제거한 것은 하프 셸이라고 한다. 


이외 알굴은 봉지나 통에 담겨서 유통되거나 시장에 가면 얼음에 올려놓고 팔아서 필요한 만큼 덜어서 살 수 있다. 


봉지 굴이나 통에 담긴 것은 고를 수 있는 여지가 없지만, 시장에서 파는 알굴의 경우 살의 빛깔을 보는 것이 신선한 굴을 고르는 데에 필수적이다. 

*사진=유튜브 '입질의추억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입질의추억TV' 영상 캡처

살의 색이 밝고 선명하며 유백색을 띠면서 광택이 날수록 신선한 굴이다. 또, 군데군데 살이 살짝 비칠 정도로 투명하면 상태가 좋은 것이다.

*사진=유튜브 '입질의추억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입질의추억TV' 영상 캡처

반대로, 광택이나 윤기가 좀 적고, 노랗게 변색이 된 것은 상태가 좋지 않은 굴이다. 심지어 멍울이 져 보인다면 반드시 피하는 것이 좋다.  

◆굴의 유통기한

석화의 경우, 입이 닫혀있으면 대부분 살아있는 것으로 보면 된다. 망태기에 넣은 석화를 대량으로 구매했을 때엔 하루 만에 다 먹기 어려운데, 이때는 김치냉장고보다 일반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을 추천한다. 싱싱하게 살아있는 석화일 경우 2~3일까지는 보관했다가 먹어도 된다.


마트에서 파는 봉지 굴은 기재되어 있는 유통기한을 유념해서 봐야 한다. 주로 포장 일자가 쓰여 있는데, 포장 일자로부터 일주일 정도가 유통기한이라고 보면 된다. 


유통기한이 2~3일밖에 남지 않았는데도 판매하는 일부 비양심적인 경우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이미 유통기한이 지났을 경우 생식은 금해야 하고, 2~3일 정도만 지났다면 조리용으로는 무방하다.

*사진=유튜브 '입질의추억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입질의추억TV' 영상 캡처

재래시장에서 판매되는 알굴의 경우 유통기한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다. 아랫면은 얼음에 닿아 차갑게 유지되는 반면 위쪽은 공기에 노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구매 후 2~3일 정도만 생식으로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해야 하고, 3일이 지난 건 조리용으로만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5일이 지난 후에는 냄새를 맡아보고 상태를 판단해야 한다. 조금이라도 이상한 것 같으면 아예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불순물 제거에는 ‘무’ 사용

*사진=유튜브 '입질의추억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입질의추억TV' 영상 캡처

소금물에 헹구는 방법으로는 생식으로 먹으려는 굴의 불순물을 제거하기에 역부족이다. 


흡착력이 있는 재료를 사용해야 하기 때문인데, 이때 좋은 것이 ‘간 무’다.


굴에다가 간 무를 부어 살살 섞어준 다음 약한 물에 헹궈준다. 


그리고, 깨끗한 채반에 굴을 그냥 부어버리지 말고, 손으로 건져준다. 이 과정을 3~4회 정도 하면 불순물을 거의 제거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