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50대 문턱에 특히 조심해야 할 질병 7

심장마비 발생 확률은 50% 증가

by마음건강 길

나이가 들수록 건강에 관한 관심이 높아진다. 원인모를 이상 현상, 통증 등을 겪게 되고 조심해야할 질병들이 늘기 때문에 건강의 중요성을 체감하게 되는 시기는 보통 50대 전후이다. 미국의 건강전문포탈 웹엠디는 다음과 같이 50대가 넘은 사람들이 조심해야 하는 질병들을 정리했다. 


1. 심장마비

50세 이상의 남성에게서 심장마비가 나타날 확률은 어느 순간 50%에 육박한다. 따라서 특히 조심해야 하는데, 이를 예방하기 위해 금연과 건강한 체중 유지가 필수적이다. 또한 규칙적인 운동도 큰 도움이 된다.  심장마비의 징후는 가슴 통증, 호흡곤란, 어깨나 목의 통증이다. 땀이 많이 나거나 토할 것 같은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2. 뇌졸중

갑자기 기운이 없어지고, 팔다리가 저리고, 말 하는 것이 어려울 정도로 혼란스러움을 느끼는 경우 즉각적으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혈액이 뇌에 정상적으로 도달하지 못해 뇌 세포가 죽는 뇌졸중의 증상일 수 있기 때문이다.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혈압 유지와 콜레스테롤 수치를 신경써야 한다. 일상생활 속에서 금연, 운동, 스트레스 관리만 잘해도 뇌졸중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3. 담석

담즙 덩어리가 쓸개에서 빠져나가는 길을 막는 현상을 말한다. 담석의 크기는 골프공정도로 클 수도 있고, 매우 다양하다. 이는 복부 근처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비만이나 당뇨병을 가지고 있는 노년에게서 더 잘 나타날 수 있다. 또한 운동을 하지 않는 노년에게서 더 잘 나타난다. 

때로 담석이 급성 췌장염까지도 유발할 수 있다. 정상적으로 소화를 돕는 췌장의 기능을 악화시켜 복통, 구토, 발열, 메스꺼움 등의 증상을 보일 수도 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주요 원인은 지방으로 밝혀졌기 때문에 과음과 과식을 피하는 것이 하나의 예방책이다. 


4. 골절

골절은 전 연령층이 조심해야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뼈가 약해지기 때문에 골절의 위험도 훨씬 더 커진다. 특히 50대 이상의 여성에게는 골다공증의 위험이 커져 골절에 대한 주의가 더 필요하다. 칼슘과 비타민 D가 뼈 건강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꾸준히 섭취하는 것을 추천한다.


5. 신장 결석

쓸개에서 돌덩어리가 생겨나는 담석과 다르게 신장에서 칼슘이 덩어리지면서 만들어지는 것이 신장 결석인데, 보통은 몸 밖으로 배출되어 별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하지만, 그 크기가 너무 커지면 통증과 출혈, 감염의 위험을 키우고, 정상적인 소변 활동을 방해한다. 빈뇨, 배뇨통, 탁뇨 등의 증상이 있고, 심한 경우 혈뇨가 나타날 수도 있다. 

신장 결석은 남성에게서 더 흔히 나타나기 때문에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이를 막기 위해 매일 충분히 물을 마시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6. 폐렴

50세 이상의 노년은 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이 아니라 박테리아에 의한 폐렴인 구균성 폐렴의 위험이 급증한다. 노년기에는 면역 체계가 약해지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이는 심한 경우 생명에 지장을 줄 수도 있다. 현재 모든 영유아와 65세 이상의 고령자에게 폐렴구균백신을 권장하고 있다. 


7. 통풍

통풍은 대부분 엄지 발가락 주변 관절 중 하나에 갑작스러운 통증과 붓기로 나타난다. 신체에 요산이 축적되어 발생하는 관절염의 일종이다. 

통풍은 고혈압 약의 일부, 붉은색 고기, 조개, 술의 섭취로 인해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소다 감미료 역시 섭취를 피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