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볼에 넣어요” MZ도 담그는 ‘만능 과일청’, 이건 조심

[푸드]by 리얼푸드

매실청은 자연독소 주의

익은 매실· 씨앗 제거· 100일 숙성

세척 유리병에 담고 냉장보관

[123RF]

젊은 층 사이에서 수제 과일청 만들기가 주목을 끌고 있다. 열풍인 하이볼(위스키에 소다수를 섞은 음료) 제조에 넣을 수 있으며, 각종 에이드와 티, 요리 소스 등 활용성이 높아서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이미 ‘만능 과일청’이란 수식어도 붙었다. 정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최근에는 답례용 선물로도 인기다. 가장 대중적인 매실청과 유자청부터 최근에는 청귤청, 자몽청, 키위청 등의 레시피가 관심을 받고 있다.


다만 과일청을 직접 만들 때는 주의할 점이 있다. 특히 지금이 제철인 매실을 사용한다면 반드시 잘 익은 매실을 사용하고, 씨앗을 제거해야 한다. 매실 속 자연독소인 시안화합물 섭취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다. 덜 익은 매실을 날것으로 먹거나 씨앗을 제거하지 않고 섭취하면 어지럼증과 두통, 구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매실의 씨앗은 마늘을 찧을 때 사용하는 절굿공이로 살살 두드리면 쉽게 빠진다.


숙성과 발효 과정도 반드시 거쳐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유리병에 설탕과 손질한 매실을 1대 1 비율로 넣고 100일 간 숙성해 먹으면 매실 속 독소 걱정없이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다. 매실뿐 아니라 핵과류 과일인 살구와 자두, 복숭아 역시 동일한 주의사항을 지켜야 한다.


간혹 SNS상에서는 “과일청을 만든 지 얼마 되지 않아 곰팡이가 발생해 모두 버렸다”는 실패담이 올라오기도 한다. 곰팡이 발생을 막으려면 우선 과일 껍질의 오염물질을 깨끗하게 세척하는 것이 필요하다. 과일청을 담는 유리병도 잘 세척해야 한다. 가급적 열탕 소독이 가능하고 과일청 상태를 수시로 확인할 수 있는 내열성 유리용기가 권장된다. 또 과일청의 산소 노출을 막기 위해 가장 윗부분을 설탕으로 덮고, 과일과 설탕이 분리되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섞어주면 미생물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


완성된 후에도 관리가 필요하다. 가정에서 만든 과일청은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과 달리 보존 효과를 높이는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으므로 상온 보관보다 냉장 보관이 낫다. 섭취 시에도 용기안으로 타액 등이 들어가지 않도록 덜어 먹는 것이 좋다.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gorgeous@heraldcorp.com

2024.06.12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Eat, Play, Cook의 즐거움이 있는 자연식·친환경·건강식 푸드 매거진
채널명
리얼푸드
소개글
Eat, Play, Cook의 즐거움이 있는 자연식·친환경·건강식 푸드 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